홈 > 커뮤니티   > 자료실
자료실

'비리공화국' LH, 뇌물 받아 챙긴 임직원 또 적발

최고관리자 0 2,525 2017.10.29 11:31

- LH 임직원 3명 받은 금품만 2억2700만원에 달해…6급 직원도 억대 뒷돈

92f44cf4a432d77a22d666cc391217f5_1509244

[이뉴스투데이 김정일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임직원들이 건설업자에게 금품을 받아 챙긴것이 적발돼 재판에 넘겨졌다. 특히 매해 임직원들의 비위행위가 잇따라 적발되면서 '비리공화국'이라는 오명을 씻을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2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특수부(부장검사 송경호)는 특정범죄 가중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의 혐의로 LH 전문위원 김모(57·1급)씨 등 3명을 구속기소했다.

LH 경기지역본부 전문위원으로 일하던 김씨는 2013년 1월부터 2014년 10월까지 LH 경기본부가 발주한 공사 하도급을 수주하게 하는 대가로 건설업자로부터 41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있다. 김씨는 2013년 2월에도 브로커로부터 257만원 상당의 황금열쇠를 받고 원청 건설사에 특정 건설업체에 하도급을 주도록 압력을 행사한 협의로 재판을 진행중이다.

또한 LH 경기지역본부 직원 서모(56·6급)씨는 2014년 2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부동산중개업자들에게서 1억4400만원을 받고 이들이 공공임대 주택을 불법 임대할 수 있도록 LH의 공공임대주택 임차권 양도 승인 업무와 관련된 정보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모(52·3급)씨는 2014년 2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LH 서울지역본부에서 하남미사 아파트 전기공사 감독업무를 담당하면서 관련 업체로부터 4200만원 상당의 금품과 골프 접대 등을 받은 혐의다.

92f44cf4a432d77a22d666cc391217f5_1509244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진주 본사 전경<사진=뉴시스>

LH는 매해 국정감사에서 임직원들의 해이한 기강과 각종 비위 문제가 단골로 지적된다. 실제로 지난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윤관석 의원(더불어민주당, 인천 남동을)이 발표한 'LH 임직원 검경 기소 현황' 자료에 따르면 임직원의 범죄 및 비위가 총 59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뇌물수수는 총 26건에 달해 비리가 끊이지 않는 상황이다.

이에 LH도 지난해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시행이후 청렴실천 결의대회를 개최하는 등 그간의 과오를 씻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기울인 바 있다. 하지만 끊이지 않는 LH 임직원들의 뇌물비리로 다시 한번 '비리공화국'이라는 오명을 씻지 못할 전망이다.

건설업계 한 관계자는 "LH와 같은 발주처는 원청사와 하도급에게 그 이름만으로도 공포의 대상일 수 있다"면서 "이번 비리적발을 계기로 말뿐인 청렴도 향상이 아닌 원점에서부터 따져보는 근본적인 관리감독 개선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일 기자 myth-01@enewstoday.co.kr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