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커뮤니티   > 자료실
자료실

안 찾아간 보험금 9조8천억원…"내보험 찾아줌에서 청구하세요"

다혜 0 741 2018.12.19 14:02


☞ 자세히 보기 :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01&aid=0010534839&sid1=001&lfrom=kakao


20일부터 '내보험 찾아줌'에서 숨은 보험금 찾기부터 청구까지 한 번에

전화번호 남기면 보험사가 연락해 상담·안내도


숨은보험금 조회결과 화면[금융감독원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소비자가 찾아가지 않은 보험금이 약 98천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오는 20일 자정부터 '내보험 찾아줌'(http://cont.insure.or.kr)에서 보험금 찾기뿐 아니라 찾은 보험금을 바로 청구할 수 있도록 사이트를 업그레이드한다고 19일 밝혔다.

'내보험 찾아줌'은 소비자들이 보험금을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온라인 홈페이지다.


금융당국과 보험업계는 지난해 12 18일 온라인에서 모든 보험가입내역과 숨은 보험금 규모를 통합 조회할 수 있는 '내보험 찾아줌'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를 통해 지난달 말까지 소비자가 찾아간 숨은 보험금 규모는 약 3125억원(2405천건)이다

업권별로는 생명보험회사가 약 27907억원(222만건), 손해보험회사가 2218억원(185천건)을 지급했다.

보험금 유형별로는 중도보험금이 18550억원, 만기보험금 7910억원, 휴면보험금 2211억원, 사망보험금 1454억원이었다.

그러나 11월 말 현재 여전히 약 98130억원 규모의 숨은 보험금이 남아있는 상태다.

'내보험 찾아줌'에서 숨은 보험금을 찾아도 보험금을 청구하려면 소비자가 개별적으로 해당 보험회사 홈페이지, 콜센터, 계약 유지·관리 담당 설계사 등을 찾아 별도로 진행해야 해 불편한 것도 숨은 보험금이 여전히 많은 이유다


이 때문에 모든 보험회사가 만기보험금과 휴면보험금, 중도보험금을 온라인에서 청구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었다. '내보험 찾아줌' 업그레이드를 통해 각 보험회사 온라인 청구시스템에 바로 접속할 수 있도록 연결했다.

주말과 공휴일을 포함해 매일 0823시까지 숨은 보험금 온라인 청구가 가능해졌다. 각 보험회사의 온라인 청구 한도도 1천만원 이상으로 확대됐다.

온라인 보험금 청구가 불편하거나, 유선 상담 후 보험금을 청구하고 싶은 소비자를 위해 콜백 서비스도 시작한다.

보험 수익자가 숨은 보험금 조회 후 연락받을 '전화번호'를 남기면 해당 보험사 직원이나 담당 설계사가 접수일 후 3영업일 이내에 직접 연락해 상담·안내하고 보험금 청구를 도와준다.

콜백 서비스를 위해 제공한 전화번호 정보는 보험회사 마케팅 용도로 절대 사용되지 않으며, 콜백 이력관리를 위해 일정 기간 이후 폐기된다.

정부와 보험업계는 보험 수익자에게 숨은 보험금 관련 안내 우편을 발송하는 '숨은보험금 찾아드림 캠페인'을 내달 중 시작할 계획이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