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커뮤니티   > 자료실
자료실

경제 전문가들 "월 취업자 수 올해도 절벽"

다혜 1 737 01.02 13:54


☞ 자세히 보기 : https://news.v.daum.net/v/20190101110017803


경제전문가 50명 고용 전망/12% "20만명대 이상으로 회복"/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여파 분석/24% "최저임금 과속.. 동결시켜야"/92% "인상률 10% 미만이 적정"

 

 

 

세계일보 설문에 응한 전문가들은 10명 중 9명꼴로 올해 월평균 취업자 수 증가폭이 10만명 이하이거나 마이너스 수준에 그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지난해 최악의 고용 부진 상황이 올해 더 악화할 것이란 관측이다.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월평균 취업자 증가폭은 103000명에 그쳤다. 2017 316000명의 3분의 1 수준이다.

설문 결과 올해 월평균 취업자 수 증가폭이 10만명대에 그칠 것이란 응답이 50%(25)로 가장 많았다. 09만명대 수준이라는 응답이 36%(18)로 두 번째로 많았고, 마이너스가 될 것이란 응답도 2%(1). 취업자 수 증가폭이 2017년 수준으로 회복해 30만명대가 될 것이란 응답은 2%(1), 20만명대가 될 것이란 응답은 10%(5)에 그쳤다.

정부는 2019년 경제정책방향에서 내년 취업자 수를 15만명으로 예상했는데 전문가의 38%(19)는 정부 전망보다 낮게 본 셈이다. 전문가 설문은 정부의 경제정책방향 발표 이전에 이뤄졌다.

지난해 월평균 취업자 수 증가폭은 금융위기의 여파로 2009 -87000명을 기록한 이후 9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동향을 분석한 결과 월평균 취업자 수는 2009년 최악의 기록을 세운 이후 2010 345000, 2011 492000, 2012 428000명으로 회복세를 이어갔다. 2014년에는 598000명으로 크게 뛰었다가 2015년과 2016년에도 각각 28만명과 231000명을 기록했다. 2017 316000명으로 30만명대를 회복했지만 지난해 10만명 초반대로 급감한 것이다

 

 

 

대다수 전문가가 월평균 취업자 수 증가폭을 10만명대 이하로 전망한 것은 최저임금 인상의 여파를 고려한 때문으로 풀이된다. 최저임금 인상률은 지난해 16.4%로 급격히 오른 데 이어 올해도 10.9%로 두 자릿수 인상이 결정됐다. 지난해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고용 부진의 여파가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또다시 최저임금을 인상해야 하는 상황이어서 고용 상황이 개선되기는 어렵다는 관측이다.

전문가들은 2020년 적정 최저임금 인상률을 묻는 질문에 92%(46) 10% 미만 수준이 돼야 한다고 응답했다. 특히 최저임금을 동결해야 한다는 응답이 24%(12)로 가장 많았다. 45%대가 22%(11)로 두 번째로 많았고, 67%대가 20%(10), 4%미만이 16%(8), 89%대가 10%(5) 순이었다. 10% 이상을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은 4%(2)에 그쳤다



2020년 최저임금을 동결해야 한다고 응답한 한순구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최저임금이 2년간 너무 올라서 기업이 인내할 범위를 넘어섰다”고 우려했다. 김낙년 동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너무 과속했기 때문에 2020년에는 동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개진했다. 67% 인상이 적정하다고 응답한 이윤재 숭실대 경제학과 교수는 “현실을 감안해서 인상해야 하고 획일적인 임금 인상은 곤란하다. 소상공인 자영업자는 감내하기 힘들고, 그것이 여러 정황으로 나타나지 않느냐”면서 “최소한으로 하되 업종별 구분해서 인상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최저임금을 아예 인하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양준모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는 “지난해 최저임금이 급격하게 오르면서 부작용이 크게 나타난 상황이다. 해결을 하려면 최저임금을 인하하는 것이 제대로 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전성인 홍익대 경제학과 교수는 “공약대로 최저임금을 올리든지, 못 올린다고 하면 국민에게 몇 퍼센트를 올리겠다고 설명을 해야 한다”며 “지금은 이도 저도 아닌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취임 이후 수차례에 걸쳐 최저임금 인상 속도 완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홍 부총리는 특히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편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세종=박영준 기자 yjp@segye.com

Comments

최고관리자 01.25 16:28
“4차 산업혁명 일자리 클러스트를 만들자”

4차 산업혁명은 빅 데이터, 인공지능 로봇, 사물인터넷, 3D 프린팅, 무인자동차, 나노바이오기술 등이 융합하여 새로운 것을 창조하며 ‘모든 것이 연결되고 보다 지능적인 사회’를 구축해 나가고 있습니다. 이런 이유로 세계 각국이 인공지능(AI)의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하는 사업방안들을 적극적으로 찾아 나서고 있습니다.

그동안 철저하게 기업의 자율경영을 강조해온 신자유주의 대명사인 일본의 경우도 국토교통성과 경제산업성이 일본 최대의 물류업체인 야마토홀딩스와 손잡고 생산업체와 소매점이 상품의 물류 흐름을 동시에 공유할 수 있는 범국가적인 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더욱 놀라운 것은 플랫폼을 구축한 뒤에는 모든 일본기업이 활용할 수 있도록 사회적 기업으로 만들겠다는 것입니다.

일본정부는 아마존의 부상으로 4차 산업혁명시대의 물류관리는 국가 경제의 효율성을 좌우하는 핵심적인 인프라인 것을 확인하고 물류 혁신에 심혈을 기울여 왔습니다. 그 결과 물류성과지수가 2016년 12위에서 2018년에는 일약 5위로 올라섰습니다. 그렇지만 이 플랫폼구축 사업을 그동안의 진행방식으로 개별기업에게 떠넘길 경우 통합인프라 구축에 따르는 참여기업들의 조정안 마련도 쉽지 않고 진행 과정에 필요한 자금마련에 무리가 따르는 점을 파악하고 결국 정부가 사업에 직접 참여하기로 한 것입니다.

이 플랫폼이 완성되면 그동안 만성적인 일손 부족 문제로 고통을 받아 온 물류분야의 일본 중소기업들은 이 문제를 해결하면서 생산성을 높일 기회가 제공됩니다. 물류 대기업 야마토 홀딩스는 정부의 자금으로 이 빅데이터 사업을 앞당길 수 있게 되어 국제경쟁력을 단시간에 확보하는 기회가 되고 일본정부는 물류플랫폼을 사회적 자본으로 활용함으로써 국가경쟁력을 강화할 수가 있게 되어 사업 참여자 모두가 원하는 것을 얻게 됩니다.

이렇듯 4차 산업혁명시대는 모두가 승자가 되는 공유플랫폼이 새로운 대세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3차 산업혁명이 정보통신의 전문화를 이루면서 우리에게 이런 공유경제를 특별히 선물한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정보통신의 강국이라는 말이 무색하게 이 특별한 선물을 외면한 채 손을 놓고 있습니다.

이 공유플랫폼들은 젊은 세대에게 새로운 양질의 일자리를 다양하게 만들 수가 있습니다. 다만, 이런 사업들은 다소 생소하고 규모가 크기 때문에 부처 장관이나 지방정부가 단독적으로 진행하기에는 많은 어려움이 따릅니다. 그러므로 공유플랫폼 사업은 일본과 같이 중앙정부 차원에서 진행을 해야 사업의 안정감도 높이고 파급효과도 높일 수가 있습니다.

더구나 우리는 대기업이 수출과 내수시장을 독점하는 이유로 생산비용 절감은 중소기업과 비정규직들에게만 떠넘기며 기득권만 누리고 있습니다. 그 관행이 누적되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은 연 100조원의 매몰비용으로 위기에 내몰리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이들에게도 새로운 기회창출을 위해서 정부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는 비젼을 반드시 제시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에 정부는 하루빨리 범국가적인 다양한 플랫폼 구축을 진행해서 대·중소기업의 상생을 유도하고 기업양극화를 해소하는 새로운 양질의 일자리를 마련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