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제안합니다   > 함께 만드는 일자리 정책제안
함께 만드는 일자리 정책제안

현대차노조 우리와 같은 제안 “광주형 일자리 대신 GM군산공장 재가동 검토해야”

다혜 0 1,737 01.16 13:43


현대자동차 노조는 "일자리 창출을 위해 광주형 일자리 추진보다 한국지엠 군산공장 재가동을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현대차노조는 오늘(16) 보도자료를 내고 "자동차 산업은 전기차, 수소차, 4차 산업혁명 등으로 기존 내연기관에서 첨단기술로 대전환이 이뤄지고 있다" "값싼 전기차가 판매되면 광주형 일자리 경차 생산공장은 가동도 못 해보고 폐쇄를 논의해야 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노조는 또 "기술 경쟁력 하락으로 현대차가 위기에 진입했기 때문에 수익성이 보장되지 않은 사업에 신경 쓸 겨를이 없을 것이다" "정부는 차라리 폐쇄된 한국지엠 재가동 등 기존 유휴시설을 활용하는 일자리 창출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노조는 "광주형 일자리를 추진하면 총파업 등 총력 투쟁 의지를 재차 밝힌다"고 덧붙였습니다.

광주형 일자리는 광주광역시가 한국노총 등 노동계와 협의해 근로자 임금을 기존 업계 수준보다 낮추고 현대차와 함께 광주에 10만 대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생산공장을 짓는 것입니다.

현대차노조와 민주노총은 이 일자리가 기존 일자리를 뺏고 사업성이 없다며 반대해왔습니다.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는 지난해 12 5일 노동계가 반발하는 임단협 유예조항을 빼고 연봉(초봉) 44시간에 3500만 원, 생산 규모 연산 10만 대 등의 수정안을 의결했으나 현대차가 초기 경영 안정을 위해서는 임단협 유예조항이 들어가야 한다며 거부해 협약 조인식이 무산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에서 광주형 일자리 성사를 거듭 표명해 현재 소강상태인 광주형 일자리 협상이 재개될 것으로 보입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