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제안합니다   > 함께 만드는 일자리 정책제안
함께 만드는 일자리 정책제안

공기업 단기 일자리 들여다보니…하루짜리 인턴·고드름 제거까지

다혜 0 763 2018.12.04 15:30



【 앵커멘트 】
정부가 공공기관 단기 일자리 5 9천 개를 만들겠다고 약속한 기한은 이번 달까지인데요.
공공기관들은 하루짜리 일자리를 만들다가 상급부서에서 반려되는 등 그야말로 촌극이 빚어지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김민수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기획재정부는 지난 9월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단기 일자리 현황을 파악해달라고 요청합니다.

보름쯤 지나고 기재부는 단기 일자리를 적극 발굴하라며 독촉하는 공문을 다시 보냅니다.

이 기간 교통안전공단은 애초에 채용 계획이 없던 체험형 인턴 자리가 두 배로 늘어납니다.

부실 논란을 의식했는지 기재부는 채용 예산을 한 푼도 지급하지 않았습니다.

▶ 인터뷰() : 한국교통공단 관계자
- "기재부가 생각했을 때는 단기 일자리로서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해서 (예산을) 안 내려 보냈을 수도 있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도 임대주택 신청 서류접수나 정리를 맡을 인력 687명을 채용 중인데 채용 기간은 하루에서 2주에 불과합니다.

심지어 코레일의 한 계열사는 3개월간 고드름만 제거하는 인력 132명을 채용하겠다고 계획하는 등 급조된 일자리 지적이 나옵니다.

이렇게 기재부가 공문을 보냈던 기간 국토부 산하 23개 기관이 늘린 단기 일자리는 애초보다 두 배 이상 늘었습니다.

▶ 인터뷰() : 민경욱 / 자유한국당 의원
- "땜질식 처방으로 국민들을 속이려 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그 노력과 예산으로 보다 근본적인 일자리 대책을 만들어야 합니다."


현재 국토부 산하 기관들이 채용할 단기 일자리는 5600개 가까이 되고, 관련 예산은 130억 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
뉴스 김민수입니다.
smiledream@mbn.co.kr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