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협동조합   > 동반귀농협동조합
동반귀농협동조합

동반귀농으로 대기업의 주인이 되자.

최고관리자 0 2,472 2017.10.13 12:54

7ef5bdbd425a16ca853f2c6610fe77c7_1507946 

OECD가 최근 발행한 기업가정신 2017’ 자료를 보면, 근로자 250명 이상인 한국 대기업의 고용 비중은 전체의 약12.8%이다. 이들이 국가 경제 총부가가치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약 56%에 이른다.

 

한국과 비중이 56%로 같은 미국의 고용 비중은 약 58.7%로 한국의 4.5배이다. 50%로 한국보다 비중이 낮은 일본도 고용 비중은 약 47.2%로 한국보다 3.7배 높다. 특히 북유럽은 기업 간 고용 비중 격차가 두 배도 안될 만큼 아주 작다. 이것은 우리의 고용 없는 성장이 얼마나 심각한 상태인가를 여실하게 보여주고 있다.

 

이들의 총부가가치 대비 노동자에 대한 보상 비중도 약28%이다. 또한 한국의 중소기업 노동자 임금은 대기업의 약 41.3%로 기업 간 임금격차도 크다. 북유럽 국가인 핀란드는 약70.9%, 스웨덴은 약69.4%로 기업 간 임금격차가 아주 작다.

 

이처럼 한국의 대기업들은 해외 기업과 비교해 유달리 고용 비중은 낮고 대*중소기업 임금격차는 큰 것이 특징이다. 이런 이유로 우리나라는 대기업과 재벌 천국이라 말하지 않을 수가 없다. 그러므로 개인이중소기업으로 창업을 하거나 취업하는 것은 불행한 일이 된다.

 

그러나 이런 대기업들도 이제는 업종별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지난 20년 동안 100대 기업의 절반이 정보기술(IT)·서비스 업종 위주로 재편이 되어 이제는 굴뚝산업의 퇴장을 알리고 있다.

 

이런 결과는 3차 산업혁명의 발전에 따른 것이다. 3차 산업혁명은 전 산업 분야의 기술발전을 촉진해서, 과거 노동집약적 산업을 지식, 기술, 정보와 같은 지식 정보의 산업으로 고도화 시키고 있다.

 

그러므로 수십 년 동안 정체되어 있는 우리의 농촌도 3차 산업혁명에 대비할 수 있도록 하고, 우리의 젊은 세대에게도 한국에서 사업이 가능한 대기업을 기반으로 산업을 발전시켜 나가게 해야 한다. 이렇게 조직을 갖추어야만 국내외 대기업과 경쟁을 할 수가 있고, 이것만이 국가의 미래를 담보할 수가 있기 때문이다.

 

본 연구원의 제안을 요약하면 지금까지 정부가 귀농인 들에게 개인 한도로 사업비 3억 원과 주거비용으로 7500만원의 보증을 지원해 귀농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보증자금 중 사업비 3억 원을 귀농 세대주 200명이 모두 조합출자금으로 출자할 경우 한 조합 당 출자금은 약 600억 원에 이르게 된다. 이 출자금 600억 원은 현재 대기업으로 분류되는 자본금 기준이 500억 원인 점을 감안한다면 매우 큰 출자금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2014년 귀농자 평균 세대 당 귀농투자금은 123백만 원 이었다. 200세대 일 경우 약 246억 원에 이른다. 이 둘을 합하면 846억 원이다. 이처럼 뭉치면 큰 자금이 된다. 그러므로 개인들이 진행하고 있는 농업 6차 산업 귀농**촌 사업을 최소 100인 이상이 함께 협동조합을 플랫폼으로 하는 귀농**6차 사업을 진행하도록 유도하여 진행하자는 것이다.

 

주거문제도 300세대 이상이 모여서 마을을 만들 경우 비용이 많이 절약된다. 그 절약되는 자금으로 지역사회와 공동으로 사용하는 마을공유물을 생성할 수가 있게 된다.

 

이런 마을 공유물로는 연구실, 창업보육센터, 도서관, 게스트하우스, 홈스테이 룸, 공동입출하장, 자원재활용센터. 냉동고, 농기구, 자동차, 자전거, 장난감, 게임장, 의류, 창고, 생활용품, 수영장, 카센터, 뷰티숍, 드레스숍, 세탁방, 체육관, 공동식당, 레스토랑, 보육원, 공원, 수목원, 캠핑장, 공동체문화 등 도시가 전혀 부럽지 않는 다양하고 편리한 공유 자산을 출발 시점부터 보유할 수가 있게 된다.

 

우리가 50년 전에 강남을 설계했듯이 다음세대가 4차 산업혁명시대를 구가할 수 있도록 살기 좋은 주거와 직장환경을 지역사회에 구축하는 것이다. 4차 산업혁명시대 농촌은 생산과 2,3차 가공은 조합기업이 과학영농으로 하고, 유통과 마케팅, 신기술 창업과 디지털산업의 확장은 조합원들이 주도적으로 진행해 나가는 것이 합리적이다.

 

조금 더 구체적으로 설명하면, 조합출자금 3/1은 조합기업이 협동농장(농업, 가금류. 축산. 과수. 임업. 수목원. 야생화. 화해단지. 산나물, 산약초, 내수면양식)과 박물관, 예술촌, 휠링센터 체험관광, 템플스테이, 태마파크 등 그에 따르는 사업을 추진하고, 3/1은 지역 경제와 공유하는 조합 유통과 마케팅 사업(지금까지 농협이 했어야 할 사업과 3차 산업부분)을 추진하고,

 

나머지 3/1은 조합연구소를 기반으로 R&D에 따른 신기술 창업과 디지털산업 부분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진행하되, 지역 특성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조합자금의 횡령 등을 염려할 경우 조합자금을 금거래소의 금을 매입해서 보관관리 할 경우 안전성을 추가로 확보할 수가 있고, 이것을 마을화폐로 사용할 경우 새로운 디지털사업과 품앗이 등을 용이하게 하는 신용사회 구축(국내외거래)등 많은 장점이 있다.

 

이 제안의 핵심은 중앙정부의 리더쉽으로 각 지자체 실정에 적합한 혁신형 신세대 협동조합기업을 민, , , 멘토기업 등이 주축이 된 융복합 사업을 구축 하는 것이다.

 

본 제안의 실행은 중앙정부가 지자체 몇 곳에 시범사업을 진행해 롤 모델을 만들어 제시하면, 각 지자체가 지자체 실정에 적합한 모델을 개발해 나가는 것이 가능하다. 이것을 바탕으로 전국의 153개 시군에 지역 당 각 5개 구역을 지정, 수익형 동반귀농 조합기업을 구축한다면 전국에 약 765개의 수익형 동반귀농 조합기업을 만들 수 있게 된다.

 

한 곳당 평균 귀농 세대주를 200명으로 가정할 경우 약 153,000세대의 세대주를 귀농(귀농교육을 마친 예비귀농인은 약 170만 명 추산) 시킬 수 있으며, 그들의 거주 인원을 2.5명으로 계산할 경우 전국적으로 약 382,500명의 동반귀농을 달성 시킬 수 있게 된다.

 

또한 765개의 조합기업 모두가 양질의 정규직 신규 고용을 채용하게 됨으로 인해서, 최소 조합마을 일자리가 2~3년 이내에 약 40만 명과 조합기업이 2년차 이후 매년 약 10(연구원30%) 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를 달성할 수 있게 된다.

 

이럴 경우 심각한 일자리문제는 곧바로 숨통이 트일 수 있다. 청년세대가 대규모 조합기업을 자신의 의지로 선택하는 자존감과 함께 회사 참여를 동등한 조합원 자격으로 한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