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협동조합   > 동반귀농협동조합
동반귀농협동조합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 취임 “공익형 직불제 추진”

최고관리자 0 1,005 2019.09.04 10:06

 abaaab3ad7d8dc67f8f6e2019d653936_1567559162_266.jpg


김현수 신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사람 중심의 농정 개혁'을 강조하며 공익형 직불제 개편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반복되는 농산물 가격 급등락을 막기 위해 근본적인 수급 안정 대책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은 오늘(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처음 공직생활을 시작할 때의 초심으로 돌아가 우리 농업·농촌과 식품 산업의 발전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행정고시 30회로 1987년 농림수산부 행정사무관으로 공직에 첫발을 디딘 뒤 농식품부 차관을 거쳐 장관에 취임했습니다.

김 장관은 취임사를 통해 "지금처럼 우리 농업·농촌의 생산과 소비 등 모든 면에서 급변하는 시기가 없었다"면서 "농업·농촌과 식품 산업이 직면한 도전을 극복하고 농업인도 공익적 가치를 창출하는 역할과 책무를 다하는 당당한 주체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사람 중심의 농정 개혁'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중소농과 규모화된 농가가 함께 커나갈 수 있도록 품목·유형별로 농업 정책의 체계를 바꿔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아울러 "공익형 직불제 개편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쌀에 편중된 직불 체계를 개편해 다양한 품목 간 균형을 유도하는 한편, 농업·농촌의 공익적 가치를 높이고 농업인의 소득안정 기능을 강화하겠다"고 역설했습니다.

김 장관은 주요 농산물의 가격 급등락이 반복되지 않도록 근본적인 수급 안정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1인 가구 증가 등 달라진 소비 여건을 반영하고, 빅데이터와 드론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해 수급 예측을 고도화하고 이를 바탕으로 생산자 중심의 자율적 수급관리 체계를 갖추도록 지원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장관은 우리 농업과 식품 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시설원예 중심에서 밭작물, 축산업, 유통 등 전반으로 스마트 농업을 확산시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쌀 관세화 협상 마무리, 일본과의 무역 분쟁, WTO 개도국 지위 등 대외 여건 변화도 농업인의 입장에서 생각하며 대응해 나가겠다"라고도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농업인들에게 희망을 주고, 버팀목이 되는 것이 농림축산식품부와 유관 기관이 해야 할 일"이라며 "'걱정 없이 농사짓고, 안심하고 소비하는 나라'라는 공동의 목표를 바라보며 농림 공직자와 농업인 모두 함께 걸어가자"고 취임사를 마무리했습니다.


☞ 자세히 보기  :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275675



Comments